홈 > 자료실 > 자료실

 

 

 

 

 

 

 

제목   
경향신문_2016.10.2 이승만의 건국 원년도 ‘1919년’이었다
작성자   
woodang
[ 2016-10-05 08:06:34 ]    
다운로드 #1   
이승만 대통령 친필 사인 부분.jpg ( 17 KB )
이승만의 건국 원년도 ‘1919년’이었다
경향 2016.10.02 장은교 기자 indi@kyunghyang.com

ㆍ“대한민국 주권 인정하라” 일왕에 보낸 공식 문서 나와
ㆍ“1948년 건국 주장은 거짓”

이승만 대통령이 1919년 일왕에게 보낸 문서의 친필 사인 부분. 우당기념관 제공

이승만 초대 대통령이 1919년 대한민국을 ‘독립적인 주권국가’로 인정하라며 일왕에게 보낸 공식 문서가 2일 공개됐다. 이는 이 전 대통령도 1919년을 대한민국 건국 원년으로 선언했다는 것을 입증하는 자료로, 1948년을 건국 원년이라고 주장하는 정부의 입장과는 정면 배치되는 것이다.

우당 이회영 선생을 기리는 우당기념관(관장 이종찬)은 이날 이 전 대통령이 1919년 6월18일 일왕에게 보낸 문서를 공개했다. 영어로 작성된 이 문서에는 이 전 대통령의 친필 사인이 담겨 있다. 이 전 대통령은 글에서 “대한민국(the Republic of Korea)의 권한과 이름으로 대한국민의 소망을 담아 일본에 요구한다. 모든 군대와 무장세력을 한국에서 철수하라. 우리는 대한민국이 독자적이며 독립적인 주권국가라는 것을 공식적으로 인정받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이종찬 관장은 “이승만 박사는 단 한번도 1948년에 ‘대한민국을 건국한다’고 말한 적이 없었다”면서 “최근 이 박사를 내세워 1948년을 건국이라 일컫는 세력은 이 박사를 모욕하고 역사를 왜곡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한시준 단국대 교수는 “건국절을 주장하는 이들은 임시정부를 국가가 아니라 정부라고 하는데 국가가 없는 정부는 있을 수 없다”며 “이 박사 스스로 세계에 알리고 자필 사인을 한 이 자료는 건국절 주장이 허구임을 뒷받침하는 강력한 근거”라고 말했다. 박근혜 대통령은 광복절 경축사에서 올해를 “건국 68주년”이라고 표현했다. 국정교과서를 추진하고 있는 교육부는 2015 교육과정을 개발하면서 연구진의 동의 없이 ‘1948년 대한민국 정부 수립’을 ‘1948년 대한민국 수립’으로 수정해 논란을 빚었다.